평생 학교



따다다닥

후라이팬 기름이

손등 위로 갑자기 튀어올라

으-악 비명을 지르고 말았다

바늘 찌르는 듯 따끔했다


두부를 처음 구워 보았다

두께를 맞추어 칼로 네모나게 잘라

접시에 가지런히 놓은 다음

잔뜩 가열해 놓은 기름 입힌

후라이팬에 한꺼번에 쏟아 놓으니

뜨거운 기름이 엄청난 높이와 넓이로

튀기 시작했다


정신을 차려

불을 엄청 줄였다

그제서야 잠잠해 졌다


50대 중반에 새로 배웠다

두부를 기름에 구울 때는 

약불에 여유를 가지고 구워야 한다는 걸


산다는 것

가르침 끝없는 

학교에 다니는 것이다


2018년, 새 학년 곧 시작이다

가방 정리하고 새 필기구 사고

옷을 다림질 해야겠다


두부가 노릇노릇하게 익었다

아파트 주방 창문으로 보이는 해도

노오랗게 떠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깨어 있기  (0) 2017.12.29
평생 학교  (1) 2017.12.28
Memento mori (메멘토 모리)  (0) 2017.12.17
잔잔한 호수  (0) 2017.12.12
속초 여행  (0) 2017.12.12
바람이 불게끔  (0) 2017.12.1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