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불게끔



안동 겨울바람이 거침 없다

서울 바람과 다르다

시베리아 순록들이 내뿜어 놓은

입김을 날것으로 

코끝에 가져다 놓는다


낙동강 위로 불어대는 삭풍

강둑을 차갑게 범람하여

강 저편 앙상하게 버티고 있는

나뭇가지를 흔들어 놓는다

흔들리며 시베리아 독수리 

울음소리를 날것으로 토한다 


바람 한 점 일지않는

벽에 둘러 쌓인

마른 벌판이 사방에 있다

막혀있다 

눈물 한 방울 흔적 없다


요동 않는 그대 속에 

바람이 불어야한다

차갑게 메마르게 버티고 있는

그대에게 바람이 일어야 한다

쌓은 담이 무너져

세상 날것들이 마음대로 드나들도록

살 속 깊이 닿도록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잔잔한 호수  (0) 2017.12.12
속초 여행  (0) 2017.12.12
바람이 불게끔  (0) 2017.12.11
기다리는 날  (0) 2017.12.06
12월1일  (0) 2017.11.29
더불어 산다는 것  (0) 2017.11.28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