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에 해당되는 글 8건

깨어 있기


서울 잿빛 하늘이
친숙해진 모양이다

하늘은 푸른 빛을 띄어야 한다는
마땅함이 가슴에서 사라져 버렸다

마음의 눈이 잿빛 하늘보다
더 오염 되었기 때문이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깨어 있기  (0) 2017.12.29
평생 학교  (2) 2017.12.28
Memento mori (메멘토 모리)  (0) 2017.12.17
잔잔한 호수  (0) 2017.12.12
속초 여행  (0) 2017.12.12
바람이 불게끔  (0) 2017.12.11
0 0

평생 학교



따다다닥

후라이팬 기름이

손등 위로 갑자기 튀어올라

으-악 비명을 지르고 말았다

바늘 찌르는 듯 따끔했다


두부를 처음 구워 보았다

두께를 맞추어 칼로 네모나게 잘라

접시에 가지런히 놓은 다음

잔뜩 가열해 놓은 기름 입힌

후라이팬에 한꺼번에 쏟아 놓으니

뜨거운 기름이 엄청난 높이와 넓이로

튀기 시작했다


정신을 차려

불을 엄청 줄였다

그제서야 잠잠해 졌다


50대 중반에 새로 배웠다

두부를 기름에 구울 때는 

약불에 여유를 가지고 구워야 한다는 걸


산다는 것

가르침 끝없는 

학교에 다니는 것이다


2018년, 새 학년 곧 시작이다

가방 정리하고 새 필기구 사고

옷을 다림질 해야겠다


두부가 노릇노릇하게 익었다

아파트 주방 창문으로 보이는 해도

노오랗게 떠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깨어 있기  (0) 2017.12.29
평생 학교  (2) 2017.12.28
Memento mori (메멘토 모리)  (0) 2017.12.17
잔잔한 호수  (0) 2017.12.12
속초 여행  (0) 2017.12.12
바람이 불게끔  (0) 2017.12.11
2 0

메멘토 모리(Memento mori)



날마다 손짓하며

가까와 오는 것

꼭 있는 것

반드시 만나는 것

죽음


살아 숨쉬고 있어 

정성껏 보듬고 안아주면

친구로 다가와

꽃길로 데려간다

살맛 나는 길이다


외면하고

구박하고

발길로 걷어차면

죽지 않고 살아


원수로 다가와

손잡고 

어둠의 길로 

데려간다

사는 것이 죽을맛이 된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깨어 있기  (0) 2017.12.29
평생 학교  (2) 2017.12.28
Memento mori (메멘토 모리)  (0) 2017.12.17
잔잔한 호수  (0) 2017.12.12
속초 여행  (0) 2017.12.12
바람이 불게끔  (0) 2017.12.11
0 0

잔잔한 호수



호수의 다른 이름은

기다림이다


흔들리지 않는

기다림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생 학교  (2) 2017.12.28
Memento mori (메멘토 모리)  (0) 2017.12.17
잔잔한 호수  (0) 2017.12.12
속초 여행  (0) 2017.12.12
바람이 불게끔  (0) 2017.12.11
기다리는 날  (0) 2017.12.06
0 0

속초 여행




햇빛

달빛 

별빛

이네들의 안부는 

지금 그다지 궁금하지 않다.


하지만

아직 어느 언덕 기슭에 

배회하고 있을 이름 없는 

바닷가를 마냥 서성이고 있을 

바람의 안부가 너무 궁금해

내일 주혜와 속초로 떠난다


내일은 

내 안의 일렁이는 바람과 

흔들리는 밖의 바람이 만나는 날

그 바람에

손을 내밀어 만져보고 

볼을 비벼보는 날

서로 안고 위로를 주고받는 날


'' 카테고리의 다른 글

Memento mori (메멘토 모리)  (0) 2017.12.17
잔잔한 호수  (0) 2017.12.12
속초 여행  (0) 2017.12.12
바람이 불게끔  (0) 2017.12.11
기다리는 날  (0) 2017.12.06
12월1일  (0) 2017.11.29
0 0

바람이 불게끔



안동 겨울바람이 거침 없다

서울 바람과 다르다

시베리아 순록들이 내뿜어 놓은

입김을 날것으로 

코끝에 가져다 놓는다


낙동강 위로 불어대는 삭풍

강둑을 차갑게 범람하여

강 저편 앙상하게 버티고 있는

나뭇가지를 흔들어 놓는다

흔들리며 시베리아 독수리 

울음소리를 날것으로 토한다 


바람 한 점 일지않는

벽에 둘러 쌓인

마른 벌판이 사방에 있다

막혀있다 

눈물 한 방울 흔적 없다


요동 않는 그대 속에 

바람이 불어야한다

차갑게 메마르게 버티고 있는

그대에게 바람이 일어야 한다

쌓은 담이 무너져

세상 날것들이 마음대로 드나들도록

살 속 깊이 닿도록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잔잔한 호수  (0) 2017.12.12
속초 여행  (0) 2017.12.12
바람이 불게끔  (0) 2017.12.11
기다리는 날  (0) 2017.12.06
12월1일  (0) 2017.11.29
더불어 산다는 것  (0) 2017.11.28
0 0
수필

들어주기



2017년 고등학교 동기 송년회를 마치고 난 후 같은 반별 친구들이 2차로 모임을 가졌다. 꽤 추운 날씨와 늦은 시간임에도 1차에 참석했던 애들이 한 명도 빠짐없이 모였다. 내년에 새롭게 섬길 회장과 총무를 뽑은 후 각자 만들어 낸 건배사를 농담을 섞어 주고 받으며 흥겨운 시간을 보냈다. 자정이 가까워 오자 몇몇 친구들은 자리에서 일어나기 시작했고, 다음 날 교회 설교 때문에 마음이 쫓겼던 나도 서둘러 그 대열에 합류하려고 일어나던 중이었다.


그때 송의달이가 작별 인사를 하는 나를 붙들었다. 잠시 이야기를 더 나누자고. 그러지 않아도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과 그냥 훌쩍 작별하기에는 아쉬움이 컸던 나는 설교 부담을 물리치고 별 주저함 없이 자리에 앉았다. 


친구들은 그래도 일 년에 최소한 몇 번씩은 등산, 운동, 정기모임 등으로 서로 만나오던 사이였기 때문에 서로간의 형편을 어느 정도 알고 있었다. 하지만 나에 관한 소식은 아마 부분적으로 몇 조각 알고 있었을 것임이 분명했다.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었고 목사가 되었고 지금 미국에 살고 있다는 정도. 그리고 몇몇 친구들은 내 자식들 중 하나가 많이 아프다는 정도.     


'내가 목사가 되리라고는 나도 꿈조차 꾸지 않았는데 너들도 마찬가지지?' 

얘기를 꺼내는 순간 30여개가 넘는 눈동자들이 나한테 따갑게 집중되었다. 오늘까지 살아온 이야기를 간략하게 얘기하는 동안 친구들의 눈동자로부터 무언가 모를 강한 따뜻함이 느껴졌다. 말 하는 중에 가슴이 조금 벅차 오르기까지 했다. 나의 삶을 이해해주고 나의 결정의 순간들을 동의하고 격려를 던져주는 눈빛들 때문이었다. 둘째 아이 이야기 때는 몇몇의 눈동자가 흔들리고 있음을 느꼈다.


내 삶을 경청하여 주는 아니, 경청할 줄 아는 친구들! 

고맙고 뿌듯했다. 사실 경청은 성숙한 사람에게서만 보이는 덕목이다.  

나를 이해해주려 하고 들어주려 하는 친구들이 있다는 것은 크나큰 선물이다. 사실 무릎팍에도 닿지 않는 얕은 대화로만 점철되는 만남의 반복으로는 참다운 우정이 만들어지기 힘든 법. 나는 멀리 떨어져 함께 하지는 못하지만 만나고 있는 친구들이 가끔씩은 서로의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 경청해주고 고개를 끄덕여주며 손을 잡아주는 깊어진 관계 속에서 우정이 익어가면 좋겠다는 생각이 간절해진다. 이미 그러리라고 믿는다.


모름지기 기독교에서 기도는 입벌려 무엇을 구하는 일보다 경청하는 일이 우선시 되어야한다. 기도는 하나님과의 대화이기 때문이다. 무엇을 달라, 해달라 고래고함 지르면서 기도를 끝내버리면 예수는 온데간데 없어지고 자아만 시퍼렇게 살아 강화될 뿐이다. 이런 사람은 신앙생활을 오래 할수록 자기 욕망의 탑이 높이 오르고 완고하게 굳어져 버리기 십상이다. 더러운 욕망이 다른 사람들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 않게된다. 예수와의 일치된 삶을 꿈꾸며 걸어가는 것이 모든 그리스도인들의 마땅한 바라면, 그리스도인들의 경청의 삶은 선택이 될 수 없다. 이웃과 하나님이란 타자를 먼저 들을 줄 알아야한다. 또 듣고 침묵해야 마땅하다. 그 후에 말해도 늦지않고 모자람이 없다. 동기들 중에 교회에 출석하는 친구들이 있는 것 같아 사족을 붙였다.^^


3학년 3반 반창회 눈동자들이 많이 그리운 밤이다. 

모두들 깊어지는 2018년이 되기를 빈다.


(의달아 고맙다! / 샌프란시스코에서 정현 테니스를 기다리며...)

'수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들어주기  (0) 2017.12.07
사과 선물  (0) 2017.11.28
내가 보는 아름다운 것들  (0) 2017.11.28
0 0

기다리는 날



겨우내내

딴 몸인 줄 알았던

얼음과 물


따사로운 봄 날

한몸되어

얼싸안고 흐르네


하루하루

봄 날만 같아라


손 잡고 어깨동무하고 

함박 웃음으로 

같이 걸어가는 날


생명의 움이 돋는 날

오늘도 기다리는 날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속초 여행  (0) 2017.12.12
바람이 불게끔  (0) 2017.12.11
기다리는 날  (0) 2017.12.06
12월1일  (0) 2017.11.29
더불어 산다는 것  (0) 2017.11.28
흐르는 강  (0) 2017.11.22
0 0
1
블로그 이미지

오래된 오늘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