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

들어주기



2017년 고등학교 동기 송년회를 마치고 난 후 같은 반별 친구들이 2차로 모임을 가졌다. 꽤 추운 날씨와 늦은 시간임에도 1차에 참석했던 애들이 한 명도 빠짐없이 모였다. 내년에 새롭게 섬길 회장과 총무를 뽑은 후 각자 만들어 낸 건배사를 농담을 섞어 주고 받으며 흥겨운 시간을 보냈다. 자정이 가까워 오자 몇몇 친구들은 자리에서 일어나기 시작했고, 다음 날 교회 설교 때문에 마음이 쫓겼던 나도 서둘러 그 대열에 합류하려고 일어나던 중이었다.


그때 송의달이가 작별 인사를 하는 나를 붙들었다. 잠시 이야기를 더 나누자고. 그러지 않아도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과 그냥 훌쩍 작별하기에는 아쉬움이 컸던 나는 설교 부담을 물리치고 별 주저함 없이 자리에 앉았다. 


친구들은 그래도 일 년에 최소한 몇 번씩은 등산, 운동, 정기모임 등으로 서로 만나오던 사이였기 때문에 서로간의 형편을 어느 정도 알고 있었다. 하지만 나에 관한 소식은 아마 부분적으로 몇 조각 알고 있었을 것임이 분명했다.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었고 목사가 되었고 지금 미국에 살고 있다는 정도. 그리고 몇몇 친구들은 내 자식들 중 하나가 많이 아프다는 정도.     


'내가 목사가 되리라고는 나도 꿈조차 꾸지 않았는데 너들도 마찬가지지?' 

얘기를 꺼내는 순간 30여개가 넘는 눈동자들이 나한테 따갑게 집중되었다. 오늘까지 살아온 이야기를 간략하게 얘기하는 동안 친구들의 눈동자로부터 무언가 모를 강한 따뜻함이 느껴졌다. 말 하는 중에 가슴이 조금 벅차 오르기까지 했다. 나의 삶을 이해해주고 나의 결정의 순간들을 동의하고 격려를 던져주는 눈빛들 때문이었다. 둘째 아이 이야기 때는 몇몇의 눈동자가 흔들리고 있음을 느꼈다.


내 삶을 경청하여 주는 아니, 경청할 줄 아는 친구들! 

고맙고 뿌듯했다. 사실 경청은 성숙한 사람에게서만 보이는 덕목이다.  

나를 이해해주려 하고 들어주려 하는 친구들이 있다는 것은 크나큰 선물이다. 사실 무릎팍에도 닿지 않는 얕은 대화로만 점철되는 만남의 반복으로는 참다운 우정이 만들어지기 힘든 법. 나는 멀리 떨어져 함께 하지는 못하지만 만나고 있는 친구들이 가끔씩은 서로의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 경청해주고 고개를 끄덕여주며 손을 잡아주는 깊어진 관계 속에서 우정이 익어가면 좋겠다는 생각이 간절해진다. 이미 그러리라고 믿는다.


모름지기 기독교에서 기도는 입벌려 무엇을 구하는 일보다 경청하는 일이 우선시 되어야한다. 기도는 하나님과의 대화이기 때문이다. 무엇을 달라, 해달라 고래고함 지르면서 기도를 끝내버리면 예수는 온데간데 없어지고 자아만 시퍼렇게 살아 강화될 뿐이다. 이런 사람은 신앙생활을 오래 할수록 자기 욕망의 탑이 높이 오르고 완고하게 굳어져 버리기 십상이다. 더러운 욕망이 다른 사람들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 않게된다. 예수와의 일치된 삶을 꿈꾸며 걸어가는 것이 모든 그리스도인들의 마땅한 바라면, 그리스도인들의 경청의 삶은 선택이 될 수 없다. 이웃과 하나님이란 타자를 먼저 들을 줄 알아야한다. 또 듣고 침묵해야 마땅하다. 그 후에 말해도 늦지않고 모자람이 없다. 동기들 중에 교회에 출석하는 친구들이 있는 것 같아 사족을 붙였다.^^


3학년 3반 반창회 눈동자들이 많이 그리운 밤이다. 

모두들 깊어지는 2018년이 되기를 빈다.


(의달아 고맙다! / 샌프란시스코에서 정현 테니스를 기다리며...)

'수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들어주기  (0) 2017.12.07
사과 선물  (0) 2017.11.28
내가 보는 아름다운 것들  (0) 2017.11.28
0 0

기다리는 날



겨우내내

딴 몸인 줄 알았던

얼음과 물


따사로운 봄 날

한몸되어

얼싸안고 흐르네


하루하루

봄 날만 같아라


손 잡고 어깨동무하고 

함박 웃음으로 

같이 걸어가는 날


생명의 움이 돋는 날

오늘도 기다리는 날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속초 여행  (0) 2017.12.12
바람이 불게끔  (0) 2017.12.11
기다리는 날  (0) 2017.12.06
12월1일  (0) 2017.11.29
더불어 산다는 것  (0) 2017.11.28
흐르는 강  (0) 2017.11.22
0 0

12월 1일



흐르고 흘러 

2017년 12월 1일


30여 일 지나면 

당혹스런 절벽 만나

뚝 떨어진 다음 또 

흐를테지


입가에 거품 문채

콸콸 

비명소리 아닌 것처럼 

흐를테지


눈물을 훔치고

딱 한 번만 더

외치는 순간

절벽 없는 바다에 이를테지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속초 여행  (0) 2017.12.12
바람이 불게끔  (0) 2017.12.11
기다리는 날  (0) 2017.12.06
12월1일  (0) 2017.11.29
더불어 산다는 것  (0) 2017.11.28
흐르는 강  (0) 2017.11.22
0 0
1 2 3 4 5
블로그 이미지

오래된 오늘

티스토리 툴바